채용 단상

최근 팀에 신입 자리가 생겨 새해 연휴 직전 채용 공고를 올렸다.

알려진 회사도 아니고 연휴 기간에 지원할 사람이 있겠나 싶었는데, 연휴 후 출근해서 깜짝 놀랐다. 130여 명이 지원한 것이다.

이 주 남짓 지나 어제, 아직 채용이 진행 중이지만 공고를 내렸다. 지원자 수 401명. 인사과 없이 우리 팀 3명이 늘어나는 지원자를 감당할 수 없었다.

어느 정도 후보군이 좁혀지기도 했다. 지난주와 이번 주에 각각 한 명씩 온사이트 인터뷰를 진행했고 이 중 한 명에게 오퍼를 줄 예정이다.

지원자들을 스크린하고 인터뷰하며 느낀 점이 있다.

커버레터는 지원자를 스크린하기 가장 좋은 도구이다. 100% 채용이 되는 커버레터는 없지만 100% 스크린되는 커버레터는 있다.

예를 들어,

  • 무성의한 커버레터: 커버레터를 제출하지 않거나 한 문장만 뚝 써놓은 커버레터는 바로 스크린. 지원자가 포지션에 진지한 관심이 없다고 생각한다.
  • 채용공고와 맞지 않은 커버레터: 채용하는 포지션이나 직급, 심지어는 회사 이름을 잘못 쓴 커버레터도 있다. 바로 스크린.
  • 채용공고의 요구사항과 상관없는 커버레터: 채용하는 입장에서 가장 궁금한 것은 요구사항을 충족하는지 여부이다. 파이썬 언어를 잘 사용하는 게 필수 요건인데, 파이썬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다면 스크린.
  • 쿠키커터 커버레터: 회사 이름이나 지원하는 포지션도 언급하지 않고 그대로 수백 군데 회사에 지원할 목적으로 쓴 커버레터. 온라인 양식을 그대로 가져왔는지 똑같은 구조의 커버레터들도 많다. 역시 스크린.

반면 눈길을 끄는 커버레터도 있다. 이런 경우 한번 이야기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 개인적인 커버레터: 자신이 왜 우리 회사와 팀, 이 포지션에 관심이 있는지 잘 설명한 경우.
  • 맞춤형 커버레터: 무조건 “나 잘났어요”가 아닌, 자신의 경험과 능력이 어떻게 요구사항과 맞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한 경우.
  • 열정이 느껴지는 커버레터: 배우고 성장하려는 강한 의지가 드러나는 경우. 학교 수업이나 직장 생활에 멈추지 않고 꾸준히 온라인 강의를 수료하거나, 오픈소스 혹은 개인 프로젝트에 기여하거나, 관련 대회에 참가하거나 한 경우.

커버레터는 채용 담당자에게 보내는 연애 편지이다.

연애 편지를 보내며 상대의 이름을 부르지 않거나, 잘못 부르거나, 상대방의 이야기는 무시하고 내 이야기만 한다거나, 다른 사람들에게도 똑같이 보냈을 것 같은 성의 없는 편지를 보내면 어떻게 되겠는가.

상대방에게 개인적으로 다가가서 어떻게 자신이 상대방의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지 자신이 얼마나 열정적인 사람인지 보여야 되지 않을까?

결론: 연인에게나 채용 담당자에게나 연애 편지를 성의있게 잘 쓰자. 🙂

2017년 목표

2017년에는 다음과 같은 목표를 세웠다.

정량적 목표

  • 200마일 뛰기 – 현재 8마일 뜀
  • 책 25권 읽기 (성경 1독 포함) – 현재 성경 1/6, 책 2권 읽음
  • 매일 15분 기도
  • 데이터사이언스 대회 입상 1회
  • 빚 XXX 갚기

정성적 목표

  • 아내 서운하게 하지 않기
  • 하나님과 가까워지기
  • 건강해지기
  • 가정교회 잘 인도하기
  • 기타 배우기

2017년도 화이팅!

2016년 돌아보기 – Competition

2016년에 참가한 대회 성적은 아래와 같다.

2016년에는 대회에서 전년도에 비해 부진한 결과를 거뒀다.  2015년에 워낙 좋은 성과를 거두었고, 해마다 대회가 더 치열해지기도 했지만, 어느 정도 계획한 바이기도 하다.

지난 해에는 회사와 내 인지도를 올리기위해 수상을 목표로 팀을 구성해서 대회에 참가했다.  넷플릭스 대회 우승자인 Michael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싱가폴 등지에서 전문가들을 섭외했었다.

하지만 올해에는 회사 팀원들에게 발전기회를 주기 위해 팀원들과 LA에 있는 보다 경험이 부족한 사람들과 함께 대회에 참가했다.

때문에 올해의 결과에 어느 정도 만족한다.  멤버들의 실력이 많이 향상되었고 갈수록 팀내에서 내 기여도가 줄어들고 있다.  내년에는 이 멤버로 대회 수상을 하는 것이 목표이다.